정치뉴스9

홍남기 "70% 기준 유지되게 국회 설득"…靑·政, 黨에 결론 미뤄

등록 2020.04.20 21:04

수정 2020.04.20 21:08

[앵커]
여당의 전 국민 지급 방안에 대해 정부의 입장은 아직 유보적입니다. 무엇보다 이미 70%만 지급하기로 해서 대통령이 양해를 구하기 까지 했는데 선거 끝났다고 당장 이를 뒤집는 것도 온당치는 않을 겁니다. 곳간 열쇠를 쥔 홍남기 부총리 역시 70% 지급 원안 고수 입장입니다. 결국 국회에 결정을 떠 넘기는 모양새가 되가고 있습니다.

이어서 최지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존 정부안대로 전 국민 70%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한 추경안 통과를 국회에 촉구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지원 대상 간 형평성, 한정된 재원 등을 고려하여 일부 고소득층을 지급 대상에서 불가피하게 제외하였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국회 심의에서 70% 기준이 유지되도록 최대한 설득 노력을 기울여달라"며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 대한 반대 의사를 거듭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야당에 협력을 당부했지만,

문재인 대통령
"야당도 지혜와 역량으로 경쟁하면서 국난 극복에 함께 협력해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청와대는 "100% 지급안에 대한 협조 요청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여당의 지급 대상 확대 방안에 대해 "고위당정청에서 합의가 안돼 국회에서 여야 먼저 합의하자고 정리가 된 것"이라고 했습니다.

여야 합의로 지급 대상이 확대되면 정부도 수용할 수 있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당초 "재정 비축을 위해 초고소득자 지원은 없다"고 했던 청와대와 정부가 여당의 총선 공약에 따라 입장을 번복하게 될 상황이 되자 국회로 공을 떠넘긴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