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北, 다음은 군사합의 파기?…해안포 문 열고 GP 도발 가능성

등록 2020.06.16 21:12

수정 2020.06.16 21:15

[앵커]
북한이 예고했던대로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접경지의 긴장감을 끌어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도 추가적인 군사조치를 통해 한반도 전체에 긴장감을 고조시키면서 국제적인 관심을 끄는 전략을 쓸 것으로 보이는데, 이렇게 되면 남북 양측이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를 중지하자고 한 9.19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 역시 높아졌다는 관측이 많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도발 가능성이 있는지 박지호 기자가 짚어 봤습니다.

 

[리포트]
북한 김여정 제1 부부장의 지난 4일 첫 담화에는 "연락사무소가 폐쇄될 지, 있으나마나한 군사합의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두어야 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오늘 연락사무소 폭파를 행동으로 옮긴 북한은 군사합의를 파기하는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강동완 / 동아대 교수
"9.19 군사합의 폐기를 위해서 서해5도 지역에 대한 군사도발 감행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9.19 군사합의로 시범 철수된 GP에서 군사 활동을 재개할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야외기동훈련이 중단된 군사분계선 지역에서 도발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해안포와 함포의 포문을 폐쇄한 서해 일대에서 포문을 다시 내보이는 것도 가능한 선택지입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개성공단에 다시 군이 주둔할 수 있는 흐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박지호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