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TV조선 뉴스현장

[날씨] 중부지방 '물폭탄'…주 중반 태풍 북상

등록 2020.08.02 15:10

수정 2020.08.02 15:13

현재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국지성 호우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우선 호우특보 발효 현황 보시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경기남부, 영서남부와 충북, 경북북부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현재 서해상에 위치한 비구름대가 유입되면서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와 충청북부, 경북북부에는 시간당 10~20mm 내외의 비가 강하게 내리는 곳이 있고, 특히 경기도와 강원영서를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의 비가 세차게 쏟아지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중에 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었는데요, 오후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50~80mm, 일부 지역은 시간당 100mm의 매우 강한 비가 물 폭탄 수준으로 쏟아지겠습니다.

이 정도면 비가 한 시간만 이어져도 하천이 범람하거나 저지대 침수 피해가 생길 수 있습니다. 계속해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내일까지 중부지방 많은 곳에 300mm 이상, 영동과 전북 경북은 30에서 많게는 100mm 이상의 비가 오겠습니다.

이번 주엔 올여름 첫 태풍까지 북상하는 예보까지 있는데요, 어젯밤 9시경 타이완 남동쪽 해상에서 4호 태풍 '하구핏'이 발생해 북상 중입니다.

이 태풍으로부터 다량의 수증기가 공급됨에 따라 모레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유난히 긴 장마에 태풍까지 북상 중인 만큼 최신 기상 정보를 더 자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날씨였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