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통합당 "의령군수 재선거 무공천"…與 '서울·부산시장 공천' 고심

등록 2020.08.17 21:37

수정 2020.08.17 21:51

[앵커]
통합당이 내년 4월 재보궐선거에서 경남 의령군수 후보를 내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당헌 당규에는 강제 규정이 없지만 통합당 군수의 선거법 위반이 문제가 됐던만큼 책임을 지겠다는 겁니다. 무공천 강제규정이 있는 민주당으로서는 서울과 부산시장 공천에 부담이 커지게됐습니다.

최원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은 의령 군수 공천 문제와 관련해 "당이 갖고 있는 원칙을 지켜나가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통합당 소속인 이선두 전 군수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당선무효가 확정된만큼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서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겁니다.

통합당은 민주당과 달리 당규에 무공천 조항이 없지만, 재선거 발생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로 보입니다.

통합당이 선제적으로 무공천에 나설 경우, 민주당으로선 당헌당규를 개정하면서까지 공천을 강행하는 데 부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통합당은 그동안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내는 건 "원칙을 어기는 일"이라며 무공천을 압박해왔습니다.

민주당은 차기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라는 입장입니다.

강훈식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지금 드릴 말씀은 아닌 것 같습니다. 차기 당 지도부가 이야기해야 될 것 같고요"

다만 일부 의원들은 통합당 텃밭인 의령에서 치르는 군수선거와 서울 부산 시장 선거를 같은 선에서 비교할 순 없다고 했습니다.

TV조선 최원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