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7

[단독] '익성→IFM→WFM'…檢, 2차전지 대박플랜 암시 메모 확보

등록 2019.09.21 19:05

수정 2019.09.21 19:14

[앵커]
검찰의 사모펀드 의혹 수사도 핵심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우회상장의 핵심고리인 익성에서 출발해서 실체도 없다는 2차 전지 업체, IFM로 이어지고, 이게 다시 상장사인 WFM로 이어지는 자금 흐름이 검찰이 주목하는 부분입니다. 검찰은 IFM 본사와 전 대표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이런 자금상의 의미있는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와 5촌 조카가 어떤 대박의 그림을 그렸는지 짐작할 수 있는 내용들이 담겼다고 합니다.

장혁수 기자가 단독 취재한 내용을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검찰이 조국 법무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 관련, 3차 압수수색 대상으로 택한 건 2차전지 관련 투자업체들이었습니다. 2차전지 음극제 제조업체인 IFM과, 김 모 전 대표 자택 등입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조 장관의 5촌 조카의 투자 밑그림이 담긴 내부 문건을 다량 확보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메모 형태의 내부문건 가운데는, 코링크가 익성에 투자를 결정했던 2017년 1월부터 약 2년간 WFM과 익성, IFM간의 자금 흐름은 물론 자금 마련 방안과 특허 명의 문제 등이 담겨 있다고, 이 업체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조국 5촌 조카 조 모 씨도 보고 대상으로 등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건 가운데는 코링크 투자업체인 WFM이 IFM 외에 2차전지 계약 대상으로 삼았던, 손톱관리 제품 판매사인 '다인스' 관련 내용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집니다.

다인스 대표 박 모 씨는 현재 해외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돼, 앞서 조 장관 5촌 조카 등과 비슷한 시기 출국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됩니다.

검찰은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으로부터 파견받은 검사를 중심으로 허위공시와 주가조작 여부에 대해 집중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V조선 장혁수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