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전체

SNS 인기 '다이어트' 제품, 대장균·이물질 검출 주의보

등록 2019.06.18 14:03

수정 2019.06.18 14:03

SNS 등에서 판매되는 일부 다이어트 제품에서 대장균과 금속성 이물질이 검출돼 판매가 중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회원 수가 10만 명 이상인 온라인 카페와 페이스북 등 SNS에서 판매되는 136개 제품을 수거해서 검사한 결과 기준과 규격을 위반한 9개 제품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새싹보리 분말' 5개 제품에서는 대장균과 금속성 이물, 타르색소 등이 각각 검출됐고, 단백질 보충제 3개 제품은 단백질 함량이 표시 양보다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레몬밤 액상차 1개 제품에서는 세균 수가 기준치를 넘어섰다.

식약처는 이와 함께 온라인에서 제품에 대해 허위 과대 광고 행위를 한 1930개 사이트를 적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차단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일반식품을 다이어트 등 건강기능심품으로 오인하게 한 경우가 1559건으로 가장 많았고, 원재료의 효능을 과장하거나 질병 예방 치료가 있다고 허위광고를 한 경우가 뒤를 이었다.

적발 제품 중에는 유명 연예인이 SNS 후기를 남기며 홍보한 단백질 보충제도 포함됐다.

식약처는 SNS 마켓 이용이 급증하는 만큼, 판매 제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 이유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