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9

美·中 '언론 전쟁'…'관영매체 제재'에 '특파원 추방' 맞불

등록 2020.02.20 21:44

수정 2020.02.20 21:49

[앵커]
미국과 중국이 이번엔 언론 분야에서 대치를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이 신화통신을 비롯한 중국의 핵심 관영 언론 규제에 나서자 중국이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월스트리트저널의 외부 기고 칼럼을 문제 삼으며, 해당 언론사의 베이징 특파원 3명에 대한 추방 조치에 나선 건데요.

전후 상황을 송지욱 기자가 설명합니다.

 

[리포트]
중국 정부가 월스트리트저널 베이징 주재 특파원 3명의 기자증을 취소하면서 사실상 추방 조치를 내렸습니다.

겉으로 문제 삼은 건 지난 3일 바드대학의 월터 러셀 미드 교수가 기고한 '중국이 아시아의 진짜 병자'란 제목의 칼럼입니다.

'중국이 코로나19의 실제 규모를 여전히 감추려 한다'는 비판을 담았는데, 이 칼럼이 "인종차별적 색채를 담아 인민의 분노와 국제적 비난을 불러일으켰다"는 겁니다. 

미국은 하루 전 신화통신 등 중국 관영 매체 5곳을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하는 실질적 규제 조치를 내놨습니다.

앞으로 직원 채용 등 인력 변경 사항을 미 당국에 보고하고 신규 자산 취득 때도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중국의 미국 기자 추방은 이에 대한 맞대응이란 해석입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자유 언론은 사실을 보도하고 의견을 표출한다는 것을, 성숙하고 책임 있는 국가는 이해한다"며 기자 추방 규탄 성명을 냈는데,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폼페이오 장관은 걸핏하면 언론 자유를 입에 올린다"며 "월스트리트 저널이 타인을 모욕할 자유가 있다면, 모욕을 받은 사람도 반격할 권리가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TV조선 송지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