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이 시각 삼성 분위기는…당혹과 정적

등록 2020.05.06 21:05

수정 2020.05.06 21:10

[앵커]
이재용 부회장은 오늘 오전까지 대국민 사과문을 수정하는 등 발표의 수위를 두고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삼성 내부에서도 예상을 뛰어넘는 파격적인 선언이라는 반응들이 나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삼성 분위기 좀 물어보겠습니다.

오현주 기자?

[기자]
삼성 서초 사옥 앞에 나와있습니다.

[앵커]
삼성의 내부분위기는 어떤 것으로 취재가 됐습니까?

[기자]
네, 삼성 임직원들은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습니다. 특히 '자녀에게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겠다'는 발언은 일부 참모들의 반대로 마지막까지 격론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은 앞으로 새로운 실험이 될 전문 경영인 체제 준비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삼성이 이렇게 나오니까 다른 기업들도 긴장했을 거 같은데, 어떻나요?

[기자]
다른 대기업들은 삼성의 승계 포기 선언이 어떤 파장을 불러올 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었습니다.

또 새로운 삼성을 강조한 만큼 전향적 미래를 제시해야 진정성을 인정받을 거란 지적도 나옵니다.

한편 삼성과 이 부회장이 재판을 앞둔 절박함 때문에 이런 발표를 내놓은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한국노총 등 노동계는 '지금 삼성에 필요한 건 백마디 말보다 하나의 실천'이라며 후속 조치를 강조했고 경실련은 "이벤트성 사과"라고 비판했습니다.

여당에서는 "도덕적 책임 회피와 법적 면죄부를 위한 사과"이며 휴지조각이 될 수 있는 구두선언이란 비판도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서초 사옥에서 TV조선 오현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