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보좌관 시킨 적 없다"던 秋, 거짓으로 드러나…野 "특검 가야"

등록 2020.09.28 21:08

수정 2020.09.29 07:34

[앵커]
검찰 발표로 추 장관과 주변 인물들은 혐의를 벗었는지 모르겠지만, 추 장관이 국회에서 한 발언 중 중요한 부분이 거짓말이라는 점은 명확히 드러났습니다. 추 장관은 "보좌관이 뭐하러 사적 지시를 받겠냐"고 했고, "보좌관에게 지시한 적이 없다"고 했었죠.. 야당은 특검을 주장했습니다.

최지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아들 휴가 의혹과 관련해 보좌관에게 군 관계자와의 통화를 지시한 사실이 없다고 여러 차례 부인했습니다.

박형수 / 국민의힘 의원 (지난 1일)
"당시 추미애 장관의 보좌관이 이렇게 전화한 사실은 맞습니까?"

추미애 / 법무부 장관 (지난 1일)
"그런 사실이 있지 않고요. 보좌관이 뭐 하러 그런 사적인 일에 지시를 받고 하겠습니까?"

추미애 / 법무부 장관 (지난 14일)
"그런 보좌관의 전화를 제가 시킨 일이 없었다는 말씀이고요."

아들의 휴가를 연장하는 과정에서 보좌관과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검찰의 발표 내용과는 정면으로 배치됩니다.

추 장관은 또 휴가 관련 서류를 아들이 직접 다 준비했다고 했지만,

추미애 / 법무부 장관 (지난 14일)
"병사용 진단서나 여러 가지 군에서 요구하는 그런 서류들을 직접 보냈다고 하고, 아들이 다 처리한 겁니다. 보좌관이 해준 것도 아니고요."

추 장관의 보좌관은 추 장관에게 소견서를 확보하는대로 추후 제출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민의힘 김근식 당협위원장은 "범죄혐의는 뭉갤 수 있지만 추 장관의 거짓말은 어떻게 할 것이냐"고 했습니다.

야당은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은혜 / 국민의힘 대변인
"국민적 의혹을 파헤치고 진실에 다가가는 유일한 길은 특검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야당의 근거 없는 정치공세가 드러났다며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