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안철수·진중권 "文정부, 적폐청산하겠다더니 스스로 적폐됐다"

등록 2020.08.17 21:32

수정 2020.08.17 22:08

[앵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진중권 전 교수가 온라인상으로 시국 토론을 했습니다. 한 때 정치적 지향점이 달랐던 두 사람이지만 현 정부와 강성 지지자들을 비판하는데는 같은 목소리를 냈습니다.

주요 발언들을 이태희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안철수 진중권 두 사람은 조국 사태를 편가르기, 유사 파시즘의 산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조폭문화가 생각났습니다. 옳고그름보다 우리편이냐 상대편이냐 그걸로 모든 걸 판단하지 않습니까."

진중권 / 동양대 前 교수
"기회는 평등하다더니 기회는 아빠 찬스가 됐고, 결과는 정의롭다더니 수학능력이 없는 학생이 합격한 거 아니에요. 과거같으면 잘못했다고 인정이라도 했을텐데…."

적폐 청산을 하겠다더니 이제는 스스로 적폐가 됐다고 꼬집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그렇게 자주 하던 적폐청산 이야기를 이제 더이상 하지 않고 있습니다."

진중권 / 동양대 前 교수
"자기네들이 적폐니까."

검찰 개혁에 대해서는 앞뒤가 안 맞는 검찰 길들이기라고 성토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윤석열 총장을 처음에는 충견이나 애완견으로 생각했다가 맹견이라고 판단이 되니까 가혹하게 대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진중권 / 동양대 前 교수
"박수치다가 그 칼날이 자기들한테 딱 와버리니까 말을 바꿔버린 거죠."

진 전 교수는 한때 안대표를 공상 공언증 환자라고 할 정도로 지향점이 달랐지만, 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의기투합한 겁니다.

진 전 교수를 비롯한 진보지식인들이 온라인 채널을 통해 정부와 여당을 비판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이들의 비판에 대응하지 않겠다는 반응입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