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9

[단독] 조국 조카, 처제 명의 유령회사까지 만들어 펀드 관리

등록 2019.10.01 21:13

수정 2019.10.01 21:22

[앵커]
검찰의 조국 법무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수사도 정점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조국 5촌 조카와 정경심 교수의 공모관계를 입증할 페이퍼컴퍼니도 새로 확인했는데, 검찰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입증할 핵심으로 보고 있습니다.

장혁수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상가건물. 이 곳 7층은 조국 법무장관의 5촌 조카이자,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실제 운영자로 지목된 조 모 씨의 처제가 대표로 등재된 회사의 본사 주소지입니다.

건물 관리인은 상주 회사가 아니라 우편물 서비스만 등록한 사실상 페이퍼컴퍼니라고 했습니다.

공유오피스 직원
"공간을 사용하신 게 아니라 비상주서비스라고 주소지만. (우편물 같은거 수령해주시는 건가요?) 네."

자본금 100만원인 이 회사는 조 장관 가족이 '블루코어벨류업'펀드에 목돈을 붓기 전 먼저 100억 원의 투자약정을 했었습니다.

가로등업체인 웰스씨앤티 등 블루펀드의 투자가 본격화되기 직전, 딱 한 달 동안 투자자 지위를 갖고 있다가, 조 장관 가족펀드에 투자약정 100억 원 그대로 넘겨준 겁니다.

검찰은 이 회사가 조 장관 5촌 조카와 정 교수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관련 공모관계를 입증할 연결고리로 보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의 규제를 피하기 위해 처제 명의의 유령회사를 세워 두 사람이 함께 펀드 설립에서 운용까지 관여했다는 정황을 보여주는 핵심증거라는 겁니다.

검찰은 조씨의 처제인 이 모 대표를 소환해, 회사 설립과정과 조씨와 정 교수의 역할에 대해 캐물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TV조선 장혁수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