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나눔의 집도 후원금 진통…일부 직원들 '횡령 의혹' 폭로

등록 2020.05.19 21:20

수정 2020.05.19 21:24

[앵커]
그런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도 후원금 사용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여기서 일하는 직원 7명이 후원금이 제대로 사용되지 않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심지어는 할머니들의 병원 치료비조차도 개인 비용으로 지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구자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위안부 피해 할머니 6명이 머무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입니다.

김 모 학예실장 등 직원 7명은 여러날째 이곳 생활관에서 지내면서 후원금이 제대로 쓰이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오늘 입장문을 내고 “후원금으로 써야 할 할머니들의 병원 치료비와 물품 구입비 등을 할머니 개인 비용으로 지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모집된 후원금이 시설로 들어오지 않고 법인인 대한불교 조계종 나눔의 집으로 흘러 들어간다고 폭로했습니다.

법인은 60억 원 대 부동산과 70억 원 대 현금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나눔의 집 사무국측은 후원금 유용 의혹에 대해 지난주 실시된 경기도 감사 결과가 나온 뒤 입장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한불교 조계종도 나눔의 집은 독립된 사회복지법인으로 종단은 해당 법인에 관리 감독권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조계종 관계자
"지자체 등록된 사회복지법인이거든요. 조계종으로 돈이 들어온다는 자체가 말이 안 되는..."

조계종은 또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나눔의 집 측이 해소해 나갈것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구자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