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단체 '송화영태' 집회…"촛불 보내고 태극기 맞는다"

기사 등록일 2016. 12. 31
최종 수정일 2016. 12. 31
메일페이스북트위터

[앵커]
촛불집회에 맞서 친박단체의 집회도 대한문 앞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친박 단체들은 '촛불을 보내고 태극기를 맞는다'는 '송화영태'를 외치며 탄핵 기각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재중 기자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친박단체들은 촛불집회가 열리는 광화문 광장에서 200미터 떨어진 대한문 앞에서 맞불 집회를 열고 있습니다.

친박단체들은 촛불에 태극기로 맞서겠다며, 탄핵 기각과 국회 해산을 외치고 있습니다.

집회는 오후 2시 시작됐습니다. 1부 집회에는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과 조갑제씨 등이 시국연설을 했습니다.

친박단체들은 태극기와 태극기 배지를 무료로 나눠주고, 시청광장부터 숭례문을 지나 다시 대한문으로 돌아오는 행진을 벌였습니다.

행진 중 일부 참가자들이 중앙일보 사옥에 들어가려다 경찰에 제지당하기도 했습니다. 행진이 끝난 뒤엔 다시 대한문 앞에 모여 시국 강연 등 2부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친박단체 측은 오후 5시 기준 80만명이 집회에 참석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 측은 아직까지 추산 인원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이들은 잠시 뒤 8시쯤 노약자 등에게 귀가를 권고한 뒤 자정까지 집회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서울 대한문에서 TV조선 이재중입니다.

이재중 기자
메일페이스북트위터